[React] 3. React Architecture

react-ecosystem

React에서 널리 사용되는 Pattern(?)이라고 하면 Dan의 Presentational and Container Components이 아닐까 생각된다. 16.8.x에서 도입된 hooks API로 과연 이 구조가 의미가 있는 구조일까, 맞는 구조일까 다시 생각해보면서 구조를 잡아보았다.

👉 고민 1. Function vs Class

우선 모든 컴포넌트를 함수(Function)로 작성했다. 함수로 작성되는 컴포넌트는 dumb component라고 해서 props를 받아 화면만 렌더링하는 컴포넌트였다. hooks가 나온 시점에, class component를 사용할 이유가 없었다.

아직 Error Boundaries 스펙에 대해 hooks에서 지원을 하고 있지 않다. reddit에 올라온 글들을 보면 곧 추가될 것처럼 기대하를 하고 있지만 Dan의 글을 보면 추가될 것 같지 않다. composition을 방해하고 debugging을 어렵게 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error 처리는 다른 방법으로 충분히 대응할 수 있으니 이 점은 쿨하게 놓아주었다.

하지만 hooks의 등장으로 functional component로 작성함과 동시에 local state를 유연하게 처리할 수 있게 되었다. 함수형 컴포넌트에서도 해당 컴포넌트에서만 제어되는 상태를 local state로 격리시킬 수 있었다. life cycle 또한 useEffect hooks API를 활용하여 제어가 가능했다.

마주친 문제 1. useEffect custom

useEffect는 컴포넌트가 마운트(mount)될 때 호출되며 dependency list에 등록된 값이 변경될 경우 호출된다. 또 컴포넌트 내에 정의된 hooks들은 index로 관리되기 때문에 컴포넌트가 다시 호출될 때 컴포넌트 내에 정의한 hooks들은 conditional 하게 실행시킬 수 없다.

그런데 나는 componentDidMount 에서 최초로 한 번 호출된 후에는 componentDidUpdate 에서만 발생하도록 하고 싶었다.

class로 컴포넌트를 작성할 경우에는 각각에 대한 라이프 사이클 메소드가 있었다. 각각의 라이프 사이클에서 함수를 실행할 조건문을 추가해주면 끝날 일이었다. 그러나 useEffect는 애초에 설계가 그렇게 되지 않았기 때문에 요구 사항을 구현할 수 없었다.

해결 방법. Custom hooks

useEffect, useRef를 사용하여 custom hook을 만들었고 이를 적용했다.

interface IUseConditionEffectOption {
  componentDidUpdateCondition?: boolean
  componentDidMountCondition?: boolean
}

export const useConditionEffect = (
  effectFunction: Procedure,
  deps: any[],
  option: IUseConditionEffectOption
) => {
  const didMountRef = useRef(false)
  const {
    componentDidUpdateCondition = true,
    componentDidMountCondition = true,
  } = option

  useEffect(() => {
    if (!didMountRef.current) {
      didMountRef.current = true
      if (componentDidMountCondition) {
        effectFunction()
      }

      return
    }

    if (componentDidUpdateCondition) {
      effectFunction()
    }
  }, deps) //eslint-disable-line
}

useConditionEffect custom hook은 최초 마운트 시, 한 번 호출된다. 그 후에는 componentDidUpdate 시에만 호출된다. 단, 인자로 넘겨준 effectFunction은 함께 넘겨준 condition이 true일 경우에만 호출된다.

조금 복잡해지긴 했지만 이 문제를 해결한 후, hooks를 조합하여 해결하지 못할 문제는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마주친 문제 2. 키패드 이슈

useEffect를 사용하여 값이 변경될 경우, 특정 조건에 따라 키패드가 올라오도록 구현했다. 그러나 useEffect 함수 내에서 input 태그에 focus를 trigger 해줘도 올라오지 않는 이슈가 있었다.

해결 방법. useLayoutEffect

useLayoutEffect는 기본적으로 useEffect와 동일하지만 DOM을 제어하는 side effect일 경우에 사용할 수 있다. useLayoutEffect은 브라우저의 painting 작업을 blocking하고 먼저 호출된다.

hook_flow

hook_flow라는 diagram을 통해 hooks API의 life cycle을 확인할 수 있다.

useLayoutEffect(() => {
  if (ref.current) {
    ref.current.focus()
  }
}, [ref])

👉 고민 2. Container and Dumb?

컴포넌트와 store를 연결할 때 react-redux의 hooks interface를 사용(자세한 내용은 2편참고)했다. 즉 컨테이너(container) 컴포넌트가 아니더라도 store에 접근할 수 있는 것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컨테이너 컴포넌트에서 필요한 state를 모두 끌어오고 자식 컴포넌트들에게 props로 전달하는 노가다는 하지 않아도 된 것이다.

All Dumb Components!

그렇다면 모든 컴포넌트에서 store에 접근하여 필요한 데이터를 selector를 통해 가져오고 렌더링만 하면 되겠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또한 이벤트 핸들러에는 오로지 action을 dispatch하는 것만 추가해주면 되었다. 필요에 따라 기본 기능을 막는 preventDefault만을 추가해줬다.

Business logic?

클릭 이벤트 내부에서 상태에 따라 다른 로직이 들어갈 수 있다.

예를 들면 button을 클릭했을 때, A라는 액션을 dispatch 하거나 다른 route로 이동하거나 아예 버튼이 disabled 되어 클릭할 수 없는 로직 등 중요한 내용들이 요구 사항에 있을 수 밖에 없다.

기존에는 이러한 비즈니스 로직과 관련된 구현 사항들이 컨테이너 컴포넌트에 구현되어 props로 전달해주었다. 비즈니스 로직과 관련된 코드들이 컨테이너 컴포넌트에 모여있으니 응집도가 높았고 디버깅 할 때도 수월했다.

하지만 모든 컴포넌트에서 store에 접근하고 모든 컴포넌트에서 비즈니스 로직이 구현될 수 있는 상황에서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난잡해질 거라는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Delegate to saga

응집도를 높이기 위해 비즈니스 로직을 saga에 몰아넣었다. 특정 조건에 따라 dispatch해야 하는 action이 달라질 경우 그 조건을 saga 함수에서 select했고 조건에 따라 put해준다. 컴포넌트에서는 saga 함수를 호출하는 action만 dispatch하는 구조이다.

이 방식으로 이벤트 핸들러에는 action을 dispatch하는 것만 추가하는 것을 유지할 수 있었다.

👉 고민 3. 컴포넌트 구성 방법

거의 모든 컴포넌트에서 store에 접근하고 action을 dispatch 하는 코드들이 들어가있게 되었다. 스타일과 렌더링을 담당하던 dumb component에 store에 접근하는 로직까지 들어갔으니 갈수록 아비규환이 되었다. 하나를 해결하니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부분은 합성(composition)으로 최대한 해결하기로 하였다.

횡단 관심사로써 바라보는 스타일

횡단 관심사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에서 다양한 부분에 영향을 미치는 기능을 말한다. 스타일을 담당하는 컴포넌트는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에서 언제라도 재사용될 수 있다. 그래서 이 부분을 횡단 관심사로 처리하고 스타일을 담당하는 별도의 컴포넌트들로 분리한 후 이들을 합성하여 component를 구성했다.

횡단 관심사에 대한 내용은 추후 작성할 포스팅에서 좀 더 다뤄볼 예정이다.

고민 3-1. 성급한 추상화에 대한 경계

정말 컴포넌트의 재사용이 많이 일어날까?

이 고민을 우선적으로 했던 것 같다. 오로지 스타일만을 담당하는 element 단위의 컴포넌트로 나누는 작업은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린다. 이렇게 열심히 분리하여 컴포넌트를 작성했는데 분리된 element가 하나의 컴포넌트에서만 사용되는 상황이 발생하면 생산성이 떨어진다.

그러나 역할의 분리라는 측면에서 스타일을 담당하는 element 단위의 컴포넌트 그리고 이들로 구성되는 리액트 컴포넌트로 분리하는 것이 맞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store에 접근하는 로직은 리액트 컴포넌트에서만 이뤄지도록 했다.

고민 3-2. 합성과 조합

그렇다면 리액트 컴포넌트를 어떻게 구성할 것인가?

리액트에는 props로 전달하는 조합 방법도 있고 합성하는 방법도 있다. 이를 구성하는데 있어서 결정되어야 하는 부분은 다음 두 부분이다.

  • 무엇: 어떤 컴포넌트를 어떻게 전달하여 합성할 것인가
  • 어디: 전달받은 컴포넌트를 컴포넌트의 어느 부분에 위치할 것인가

React에서 이 두 가지 이슈는 다음 두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다.

  • props를 통한 조합.
  • children을 통한 합성.

props를 통한 조합

props를 전달받는 컴포넌트에서 어떠한 컴포넌트가 조합될지 예측 가능하다는 장점이 존재한다.

하지만 단점이 더 많다. 우선 새로운 컴포넌트를 추가로 조합하기 위해선 props 값의 추가가 필요하다. props를 전달받는 컴포넌트에서는 조건문이 길어지게 되며 내부에서 또 한 번의 component tree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component의 depth가 늘어난다.

children을 통한 합성

children이라는 약속된 key 값으로 완성된 컴포넌트를 전달하여 합성할 수 있다.

interface ITestComponentProps {
  children: ReactChild | ReactChild[]
}

children을 이용하여 컴포는트를 합성할 경우, 렌더링되는 컴포넌트 제어권이 children으로 넘겨주는 부모 컴포넌트에게 있다. 여러 element 컴포넌트를 제어할 수 있으며 component depth 또한 일관되게 유지할 수 있다.

합성(composition)의 아쉬운 점

Vue에도 합성을 위한 문법인 slot이 있다. Vue는 이 합성에 대한 부분이 더 고려가 되어 named slot이 있다. 합성을 할 때, 넘겨지는 값에 name을 추가하여 보다 확장성 있게 component를 합성할 수 있다.

React에서는 props.children으로 넘겨지기 때문에 한 번에 두 개의 컴포넌트를 합성 후, 레이아웃을 다르게 진행하고 싶을 때, 난감하다. 이럴 경우 어쩔 수 없이 두 개의 컴포넌트 중 children과 성격이 더 잘 맞는 녀석을 children으로 넘기고 나머지는 props로 넘겨주어야 한다.

마무리

사실 위에서 다룬 모든 고민은 기존의 class component를 container component로 사용하고 function component를 presentational component로 사용하지 않는데서 출발했다.

혹시라도 나와 같은 시도를 할 계획이 있으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리라 생각된다. 삽질은 계속 될 예정이다.

이러한 방식으로 컴포넌트를 작성하면서 고려해야 하는 부분이 하나 더 생겼는데 바로 디렉토리 구조이다. 알맞은 위치를 잡아주기 쉽지 않았는데 다음 편에 그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Next 4. React Router
Intro 0. 들어가면서

Jbee
Written by@Jbee
Web Engineer Interested in 설계.테스트.생산성.자동화.멘토링. FEConf Organizer @FEDG

GitHubTwitterFacebook